:::::::: 드라이브텍 –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드라이브텍가 되겠습니다. ::::::::

> 기술자료 > E-PowerTrain(파워트레인 개발)

E-PowerTrain(파워트레인 개발)


 
작성일 : 17-08-04 10:00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설립 (드라이브텍 회원사 참가)
 글쓴이 : 드라이브텍
조회 : 566  
   http://www.gyotongn.com/news/articleView.html?idxno=175978 [270]
-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설립
- 초소형 전기차 등 업체·기관 79곳
- “업계 권익·경쟁력 강화 위할 것”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국내 초소형 전기차, 전기이륜차, 농업·특수용 전동차량, 교통약자용 전동차량, 전기자전거, 전동휠·전동킥보드 관련 업체 69개와 관련 기관 10곳이 모여 만든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이하 협회)가 5일 설립 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서울 티마크그랜드 명동호텔에서 열린 설립 총회에는 90여명이 참석했다. 초대 이사장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새로운 이송수단에 대한 협회 차원 역할과 책임을 매우 크다”며 “신뢰받을 수 있는 품질과 서비스 확충을 위해 협회가 회원사를 돕는 것은 물론, 협회를 중심으로 경쟁이 아닌 협력을 통해 국내 스마트 이모빌리티 산업 발전 기초를 닦자”고 말했다.

협회 사무실은 전남 영광 대마산업단지에 위치한 ‘이모빌리티 연구센터’에 마련됐다. 이는 최근 영광군이 초소형 전기차 생산 시설 등을 짓겠다며 업계와 협력하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김준성 영광군수가 설립 총회에 직접 참여해 협력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협회는 초소형 전기차(회원 업체·기관 7곳), 전기 이륜차(15), 농업·특수용 전동차량(9), 교통약자용 전동차량(5), 전기자전거(9), 전동 휠·퀵보드(22) 등 6개 분과로 나뉘어있다. 여기에 부품(8), 서비스(4), 기관(10)이 더해진다. 이들 대부분 중소기업이다.

이 때문에 국내 스마트 이모빌리티 관련 규제를 조정하거나, 새로운 규제나 기준안을 제시하는 데 어려움이 크다는 지적이 업계 안팎에서 끊이지 않고 제기됐었다. 협회는 이런 현실적 문제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업체 제품 품질과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역할을 맡을 수 있기를 기대했다.

아울러 협회는 대기업 전기차에 비해 소외됐지만 실생활에 가장 밀접하게 사용되고 있는데다 새로운 수요창출이 가능한 스마트 이모빌리티 산업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도록 협회가 나설 부분이 많다고 보고 있다. 이를 위해 협회는 앞으로 도로 주행 관련 법률 정리, 성능 안전기준 규칙, 사용자 안전교육, 기술 확보를 위한 로드맵 수립, 국내외 산업현황 조사, 해외 시장 협력 등을 주도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박영태 이사장은 “중국 제품에 밀려 국내 자체 기술을 확보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기술개발 지원 사업을 진행함으로써 기술력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하고, 개별적으로 진행하기 어려운 전국 AS센터를 협회차원에서 공동으로 진행해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를 확보할 방침”이라며 “많은 업체와 관련기관이 모인 만큼 어려움이 크겠지만, 회원사 성장과 협회 성장이라는 두 가지 설립취지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설립 총회에서는 노기한 자동차부품연구원 이모빌리티 연구센터장과 명묘희 도로교통공단 책임연구원이 각각 스마트 이모빌리티에 대해 강연했고, 한국교통연구원의 스마트 이모빌리티 용어 정의를 놓고 설문조사가 진행됐다.